Night of Counting Stars by Yun Dong Ju (별 헤는 밤, 윤동주)

(translated from the Korean by geul)

The sky where the season passes
is brimming with fall

Without a worry
I think I will count all the stars of fall

The stars that engrave themselves in my heart — one, two
The reason I can’t count them all now
is that morning comes easily
is that tomorrow night remains
is that my youth is not over.

The memory in a single star and
The love in a single star and
The loneliness in a single star and
The longing in a single star and
The poem in a single star and
Mother, Mother in a single star,

Mother, for each star I try to say a lovely word. The names of the kids I shared a desk with in grade school, Pae, Kyung, Ok, such names of the native girls, the names of girls who’ve already become mothers of babies, the names of poor neighbors, pigeons, puppies, rabbits, mules, deer, Francis Jamme, Rainer Maria Rilke, I try to say the names of such poets.

They are too far away.
Just as the stars are a long way off.

Mother,
and you are far away in Bukgando.

I long for something
and so on top of this hill where the starlight falls
I try to write the letters of my name
and cover it up with dirt.

To be sure the bug that stays up all night crying
does so because the shameful name saddens it

However, when winter passes and spring also comes to my star
as the green grass grows above the grave
over the hill where my name is buried
grass will grow thick like pride itself.

About the poet Yun Dong Ju

——-

계절이 지나가는 하늘에는
가을로 가득 차 있습니다.

나는 아무 걱정도 없이
가을 속의 별들을 다 헤일 듯합니다.

가슴 속에 하나 둘 새겨지는 별을
이제 다 못 헤는 것은
쉬이 아침이 오는 까닭이요,
내일 밤이 남은 까닭이요,
아직 나의 청춘이 다하지 않은 까닭입니다.

별 하나에 추억과
별 하나에 사랑과
별 하나에 쓸쓸함과
별 하나에 동경(憧憬)과
별 하나에 시와
별 하나에 어머니, 어머니

어머님, 나는 별 하나에 아름다운 말 한마디씩 불러봅니다.
소학교 때 책상을 같이 했던 아이들의 이름과 패, 경, 옥 이런
이국 소녀들의 이름과 벌써 아기 어머니된 계집애들의 이름과,
가난한 이웃 사람들의 이름과, 비둘기, 강아지, 토끼, 노새, 노루,
‘프랑시스 잠’, ‘라이너 마리아 릴케’, 이런 시인의 이름을 불러 봅니다.

이네들은 너무나 멀리 있습니다.
별이 아스라이 멀듯이.

어머님,
그리고, 당신은 멀리 북간도에 계십니다.

나는 무엇인지 그리워서
이 많은 별빛이 내린 언덕 위에
내 이름자를 써 보고,
흙으로 덮어 버리었습니다.

딴은 밤을 새워 우는 벌레는
부끄러운 이름을 슬퍼하는 까닭입니다.

그러나, 겨울이 지나고 나의 별에도 봄이 오면,
무덤 위에 파란 잔디가 피어나듯이
내 이름자 묻힌 언덕 위에도
자랑처럼 풀이 무성할 거외다

Advertisements

One response to “Night of Counting Stars by Yun Dong Ju (별 헤는 밤, 윤동주)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

%d bloggers like this: